::: 평화문단 :::

[ 공지사항 | 문학가소식 | 문학자료실 | 이달의 우수작 | 추천영상시 ]
작가서재
작가소개
신작시
수필
평화문단
순수 창작방
문인들의 방
함께 읽는 시
영상시 방
낭송시 방
동인작가사랑방
좋은책 좋은글
문학비평방
작품평론방
살아가는 이야기
방 명 록
문학의 향기
조병무교수문학강좌
주근옥교수문학강좌
평화문단 동인
발행한 책들
행사이모저모
동인원고
회원저서
함께하는 인터넷
Classica Music
그 외 음악
운영자 이미지
아름다운 이웃
동인들의 홈
문인들의 홈
좋은이웃 홈
평화문단 >> 평화문단 >> 낭송시

View Article     
Name
  이소라 2006-03-14 23:17:39, Hit : 2979
Subject   그리운 바다 성산포4 / 글, 이생진, 낭송, 김미숙


그리운바다 성산포4-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사람 무덤이 차갑다

나는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 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 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운 것이 없어질 때까지 뜬 눈으로 살자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순 없지만 뜷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뜷어진 그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죽는 일을 못 보겟다
온 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 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를 보고있는 고립
성산포에서는 주인을 모르겠다 바다 이외의 주인을 모르겠다

바다는 마을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 나절을 정신 없이 놀았다
아이들이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 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집 개는 하품이 잦아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저기 여인과 함게 탄 버스엔
덜컹떨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무더웠던 사람 죽어서 시원하라고 산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술 좋아하던 사람 죽어서 바다에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놔 두었다

삼백육십오일 두고 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평생 두고 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







김미 (2006-06-15 15:24:18)  
이 음악과 함께 이 시와 함께 보냈던 지난 날들이
진한 그리움의 향을 싣고 다가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138    섬진강1- 김용택/낭송 전향미 [2] 전향미 2009/09/29  4427
137    불교방송 이아침의 시 한편-지독한 여자(시, 이... 이근모 2009/09/26  5212
136    사랑이 머무는 가을 / 낭송 - 아티 한영은 2009/04/27  3131
135    정지 ----- 김진학/낭송전향미 [3] 전향미 2009/02/04  2085
134    어머니의 바다-김후자/낭송 전향미 [4] 전향미 2008/12/10  2078
133    을왕리에서---전규철/전향미낭송 [3] 전향미 2008/09/09  2254
132    꽃멀미-이해인/전향미낭송 [2] 전향미 2008/07/10  3128
131    25시의 그리움 / 이 근모 / 낭송 고은하 이근모 2008/05/19  2433
130    눈빛 / 김진학, 낭송-전향미 이은미 2007/05/17  2961
129    그 솔베이지에는 사랑을 리필합니다. / 최옥 평화문단 2007/01/05  3333
128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신동선/낭송-전향미 [5] 전향미 2006/12/07  2925
127    그대 나 손 잡아주오 김세실 2006/10/15  2625
126    목마와 숙녀/시-박인환 낭송-김춘경 평화문단 2006/10/04  2698
125    사랑하게 하소서(신앙시) 평화문단 2006/09/19  2859
124    하늘과 바다 / 낭송-전향미 님 [2] 평화문단 2006/07/27  2743
123    그대에게 쓰는 편지 / 김진학 (낭송/모카) [5] cosmos 2006/07/24  2531
122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 낭송 / 전도연 [1] 이은미 2006/07/24  2514
121    꽃잎 / 권 연수 -영상:세븐 낭송:적명 김용희 권 연수 2006/07/24  2227
120    내 인생의 오후는 / 낭송-전향미 님, 시화-como... [2] 평화문단 2006/05/14  2905
119    얼굴/박인환, 낭송-박인희 [2] 한영은 2006/05/04  3144
118    그리운 이여 그리운 이여...시낭송 전향미 [2] 원근식 2006/04/23  3075
117    재회(再會) / 황수정 낭송, 서재순 글 [1] 한영은 2006/04/01  5063
116    너를 위한 봄 노래 (시낭송/가수소피아 : 영상/... [3] 안개꽃 2006/03/25  3038
   그리운 바다 성산포4 / 글, 이생진, 낭송, 김... [1] 이소라 2006/03/14  2979
114    귀천 詩 천상병 / 시낭송 단이 권영임 원근식 2006/03/01  3067
1 [2][3][4][5][6]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