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문단 :::

[ 공지사항 | 문학가소식 | 문학자료실 | 이달의 우수작 | 추천영상시 ]
작가서재
작가소개
신작시
수필
평화문단
순수 창작방
문인들의 방
함께 읽는 시
영상시 방
낭송시 방
동인작가사랑방
좋은책 좋은글
문학비평방
작품평론방
살아가는 이야기
방 명 록
문학의 향기
조병무교수문학강좌
주근옥교수문학강좌
평화문단 동인
발행한 책들
행사이모저모
동인원고
회원저서
함께하는 인터넷
Classica Music
그 외 음악
운영자 이미지
아름다운 이웃
동인들의 홈
문인들의 홈
좋은이웃 홈
평화문단 >> 평화문단 >> 작가들의 방

View Article     
Name
  김이란 2009-03-18 14:15:29, Hit : 1850
Subject   가시꽃
가시꽃  / 김이란


붉은 이름 꽃을 보노라니
어떤 사내는 몹시도 꺾고 싶어졌습니다.
그냥 스쳐가는 나그네일 뿐인데,
아름다움을 비켜가긴 죽도록 싫어
어쩌겠습니까
유혹 오르는 로즈 향을 코끝에 대니
순간, 가시가 밀어냅니다.
"흐흐......"
찔끔 흘러나오는 선혈을 싸매고
사나이는 돌아갑니다.

또 한 사내가 다가가
이번에는 꺾지도 않고 바라봅니다.
그냥 스쳐가는 나그네일 뿐인데,
백합처럼 순결한 그리움을 두고
지나지 못하는 까닭입니다.
흰 꽃망울에 점점 매료되어가
두 눈이 마주쳤을 때,
단단한 가시에 싸여 더욱 희어져선
목 올리고 바라봅니다.
'햐......'
그리움에 울며 사나이는 돌아갑니다.

아름다움은 꺾는 것이 아니라,
곁에서 바라보며 간직하는 것입니다.
이쁜이 꽃 가시꽃
바라보기만 해도 그 고운 잎은
땅에도 떨어지길 원치 않겠습니다.

이슬 (2009-03-21 10:09:26)  
그리운 향기를 아쉬워하며 그냥 보고 가네요. 곷향기가 나는듯 합니다
김이란 (2009-08-20 19:14:14)  
감사합니다. 좋은 글 늘 향기내어 훔쳐 보도록 하지요. 즐거운 하루 되십시요.


No
Category
Subject
Name
Date
Hit
4136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김춘경 시낭송기념음반 2집이 발간됐어요^^) [603] 김춘경 2007/04/07  21396
4135    그대, 가을이었군요 /시, 낭송: 김춘경 <즐거운 추석명절 되세요^^*> [236] 김춘경 2007/09/22  10047
notice   회원가입이나 로그인이 안 될 때 [2] 평화문단 2004/11/11  3275
4133 수필     우린 모두 "섬"이다. [1] 최은지 2003/06/16  3025
notice   등단하신 작가님들의 방입니다. 평화문단 2004/01/03  3015
notice 수필   [re] 문학시장에 돌을 던질 것인가, 돈을 던질 것인가 [6] 평화문단 2006/08/05  2956
4130    청평호에서 [8] 조덕현 2007/12/15  2868
notice 수필   문학시장에 돌을 던질 것인가, 돈을 던질 것인가 안재동 2006/08/04  2729
notice   작가님들 꼭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평화문단 2006/02/26  2716
4127    김지하 시인의 "병원"을 감상하고 정중화 2006/01/11  2678
4126    오디 따 먹던 날 [1] 이운정 2003/05/31  2677
4125    봄은 온다 [1] 홍수희 2004/02/11  2656
4124    유월의 序詩 박장락 2005/06/10  2638
4123    한파주의보 [2] 홍수희 2005/12/15  2572
4122    본의가 아닙니다 김영천 2003/04/24  2555
4121    해돋이 [1] 김세실 2006/01/30  2551
4120    그믐달 서경원 2004/09/15  2527
4119    안 부 [181] 조미희 2007/09/19  2313
4118    바람과 구름의 情事(정사) [1] 박 동 덕 2004/03/06  2158
   가시꽃 [2] 김이란 2009/03/18  1850
4116    기다림의 눈물 박종영 2011/03/20  1846
4115     부부/ 박현선 [1] 박현선 2008/09/10  1823
4114 소설    <살아 있는 화성인> (3) 김항식 2004/02/28  1817
4113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시와 이양희시인 시의 비교 평화문단 2005/03/02  1775
4112 소설    길몽 [1] 장윤순 2003/02/17  1749
1 [2][3][4][5][6][7][8][9][10]..[16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